김 총리 “민주노총 총파업, 지위고하 막론하고 엄정 대처”

URL복사

“앞으로 약 2주간 방역상황, 공동체의 일상회복 출발점 결정”

 

(타임스탬프) 김부겸 국무총리가 20일로 예고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총파업과 관련 '민주노총 지도부에 마지막으로 강력히 촉구한다'며 '지금이라도 총파업을 철회해달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에서 이번 총파업은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 무책임한 행동일 뿐'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만약 총파업을 강행한다면 정부로서는 공동체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겉으로는 방역수칙에 맞게 소규모 집회로 신고하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다수 인원이 집결하는 전형적인 '편법 쪼개기 집회'가 이뤄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어떠한 형태로든 방역을 무력화하는 집회나 시위가 이뤄진다면 정부는 하나하나 현장을 채증해 누구도 예외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이 예고한 전국 동시다발적 집회와 시위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우려하고 있다'며 '일상회복을 향한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과 기대를 감안해 전향적으로 입장을 바꿔 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서는 '이번 주말쯤 백신접종 완료율이 전 국민의 7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들어 확진자 규모도 소폭이나마 줄고 있어 희망적'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앞으로 약 2주간의 방역상황이 우리 공동체의 일상회복 출발점을 결정할 것'이라며 '다음주까지의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내면 모두가 염원하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첫걸음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 부처와 지자체는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방역조치의 현장 이행력 강화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예년보다 추위가 빨리 찾아왔다'며 '갑자기 뚝 떨어진 기온으로 실내활동이 늘면 코로나 감염도 함께 늘 수 있다. 게다가 올 겨울에는 독감이 널리 유행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해에는 국민들이 적극 협조해 준 덕분에 가장 우려됐던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유행, 이른바 '트윈데믹'은 없었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을 눈 앞에 둔 올해는 어느 때보다 더욱 안전한 겨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지금까지 잘 협조해 준 것처럼 마스크 쓰기나 손 씻기, 주기적 환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며 '특히 기저질환을 갖고 계신 어르신들께서는 진행 중인 독감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