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2건의 암호화폐 관련 사기 혐의 용의자 기소

URL복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2일, 2건의 암호화폐 사기로 수백 명의 투자자로부터 700만 달러 이상을 불법 취득한 혐의로 라트비아 국적의 인물 기소했다.

 

SEC에 따르면, 이 Ivars Auzins 용의자는 이니셜 코인 오퍼링(ICO) 및 암호화폐 클라우드 마이닝 프로그램이라고 불리는 미등록 디지털 자산 증권을 판매했다고 한다.

 

SEC의 소장은 첫 번째 사기에 대해 2018년 1월부터 3월에 걸쳐 이루어졌으며, Auzins 용의자는 '멀티컬런시 직불카드 플랫폼'을 표방하는 'Denaro'라는 프로젝트의 ICO를 진행해 미등록 암호화폐를 부정하게 판매했다.

 

Denaro는 사용자가 디지털 자산을 지갑에 보관하고 신용카드 발급업체가 제공하는 직불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지만 실제로는 카드 발행사와의 관계를 포함하여 제품과 서비스가 모두 가상의 것이었다고 한다.

 

적어도 25명의 미국 투자자들이 Denaro의 ICO에 참여하고 있다. 진위 여부는 불분명하지만 Denaro는 ICO 후, 그 웹사이트에서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라이트코인(LTC), 미국 달러 등 1,100만 달러 이상을 조달했고 SEC에 따르면 피고는 ICO 수익의 모든 것을 부정 활용했다고 말했다.

 

Denaro는 ICO가 종료된 직후인 2018년 3월부터 이미 암호화폐 커뮤니티 사이에서 사기의 혐의가 농후하다고 지적되고 있었으며,. 뉴스 미디어 CryptoEconomy에 따르면, Denaro 운영팀은 ICO 종료 일주일 전에 투자자와 연락을 끊었고 이를 계기로 팀의 신빙성에 대해 조사가 이루어진 결과, 그들의 프로필이 허위인 것으로 판명되었다.

 

이후 Auzins 용의자는 'Innovamine'이라는 이름의 클라우드에서 암호화폐 마이닝을 한다는 사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2019년 4월부터 7월까지 이에 관련된 미등록 디지털 증권이 판매되고 있었다.

 

소장에 따르면, 용의자는 투자자들이 이 프로젝트에 기여함으로써 Innovamine이 마이닝 활동을 수행하고 투자자에게 매일 마이닝 수익을 지급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Auzins 용의자는 투자자로부터 조달한 자금의 거의 모두를 부정하게 유용했다고 한다.

 

이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2019년 6월 시점에서 이미 수상하다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넷상에서 나왔다. 투명성이 부족하고, 소셜 미디어 등의 계정이나 지원도 없고, 너무 큰 리턴을 약속하고 있는 등의 점에 의해 의심이 증폭되었다.

 

SEC는 Auzins 용의자를 연방 증권법의 부정행위 방지 규정 및 등록 규정을 위반했다고 기소했으며, 금지명령, 부정이득과 그 이자의 반환, 민사처벌 등을 요구하고 있다.

 

SEC 집행부 사이버 유닛의 크리스티나 리트먼 책임자는 “우리는 앞으로도 디지털 자산 분야에서 투자자를 속이는 사람들을 찾아내고 법적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SEC는 2017년 ICO, 분산형 대장 기술(DLT) 및 다크웹을 단속하기 위해 사이버 유닛을 편성하고 있다. 올해 8월에는 SEC가 블록체인 분석기업 AnChain.AI와 계약해 분산형 금융(DeFi) 모니터링에도 나서고 있다고 보도되고 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