흩어진 소재 연구데이터 통합·공유…신소재 발굴 등에 활용

URL복사

‘국가 소재 데이터 스테이션’ 오픈…2027년까지 36만건 데이터 제공

 

(타임스탬프) 국내에서 생산되는 소재 연구데이터의 공유와 활용을 위한 '국가 소재 데이터 스테이션(Korea Materials Data Station, 이하 'K-MDS')'이 20일 오픈한다.

K-MDS 서비스는 부처,사업,연구자별로 흩어져 관리되는 소재 연구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수집하고 공유해 인공지능 기반의 신소재 발굴 및 개발 기간 단축 등에 활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데이터 기반 소재연구 혁신을 위한 K-MDS 구축,활용 방안을 수립해 연구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소재 연구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추진해 왔다.

K-MDS 서비스는 연구자들이 다양한 형식의 소재 연구데이터를 웹상에서 쉽게 등록,관리할 수 있도록 하고, 공개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의 국가소재연구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소재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표준화 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소재 연구데이터 표준어휘집을 만들어 소재 연구데이터 표준화 기반을 마련했다.

현재 3대 소재분야인 에너지,환경, 스마트,IT, 구조,안전을 중심으로 실험 및 계산데이터 직접 생산과 논문으로부터의 자동 수집 등을 통해 7만 3000건의 데이터가 K-MDS에 등록되어 있다. 2027년까지 이 사업으로 36만 건의 소재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또한 소재 데이터를 인터넷상에서 고유 식별하기 위해 등록된 데이터에 디지털 객체 식별자(DOI)를 부여하고, NTIS(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의 국가 연구개발(R&D) 과제정보 서비스와 연계하는 등 데이터의 활용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소재 데이터의 공유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산,학,연 연구자들의 자발적인 데이터 공유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K-MDS 운영을 통해 소재 연구데이터를 다양하게 활용해 소재 연구개발의 혁신과 산업 발전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K-MDS 오픈을 계기로 정부 지원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가연구개발(R&D) 과제에서 생산되는 소재 연구데이터도 등록하고 활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