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업계 최초 언택트 결합한 시네마톡 첫 선

URL복사

 

(타임스탬프) 첫 작품 '아네트'.. 레오 까락스 감독과의 대담 단독 공개

CGV가 영화 '아네트' 본편 상영 후 영화에 대한 깊이 있는 해설을 들려주는 을 오는 10월 30일과 31일, 양일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은 이동진 평론가의 영화 해설을 사전 녹화해 영화 종영 후 이어서 상영하는 프로그램으로 코로나19 이후 CGV가 새롭게 선보이는 시네마톡이다. 향후 작품에 따라 감독 이외에도 배우가 직접 참여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CGV아트하우스와 이동진 평론가는 2013년부터 진행한 으로 심도 깊은 영화 해설을 제공해 관객들과 많은 영화인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10월 30일 오후 4시 아트하우스 18개관 등 전국 CGV에서 최초 상영.
의 첫 작품은 올해 칸영화제 개막작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아네트'다. '퐁네프의 연인들', '홀리 모터스'를 연출한 레오 까락스 감독의 첫 음악 영화 '아네트'는 오페라 가수 '안'과 스탠드업 코미디언 '헨리'가 사랑에 빠지면서 무대 그 자체가 된 그들의 삶을 노래한 시네마틱 뮤지컬이다. '결혼 이야기'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아담 드라이버가 제작과 주연을 맡고 '라 비 앙 로즈'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마리옹 꼬띠아르가 상대역을 연기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아네트' 언택트톡은 아트하우스 18개 상영관을 비롯해 전국 CGV에서 10월 30일과 31일, 주말 동안 만날 수 있다. 본편 상영에 이어서 약 60분간 상영되며, 레오 까락스 감독이 직접 출연해 이동진 평론가와 대담을 나누며 영화를 본 직후 관객들의 다양한 궁금증을 해소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CGV가 2013년 진행한 첫 작품은 레오 까락스 감독의 '홀리 모터스'로, 이번 도 레오 까락스의 '아네트'로 시작해 의미가 깊다.

영화 종영 후 1시간 가량 깊이 있는 해설 만날 수 있어.. 한정판 엽서 선착순 증정
은 티켓가는 1만 5천원으로 관람객에게는 '아네트' 한정판 엽서를 선착순 증정할 예정이다. 예매 및 이벤트 관련 자세한 사항은 CGV 모바일 앱 및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CGV 이후민 영업마케팅담당은 '대표적인 영화 해설 프로그램으로 사랑받은 에 이어 을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며 '을 통해 더 많은 관객들에게 의미 있고 다양한 영화를 지속적으로 소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GV는 관객들이 영화를 더 색다르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CGV가 세계 최초로 시도한 극장 생중계 영화 해설 프로그램 '이동진의 라이브톡'을 2013년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영화 관람의 감동을 특별하게 간직할 수 있도록 영화 속 명장면을 담은 컬렉터블 기프트 '필름마크'도 선보였다. 또한, 특별 제작한 한정판 굿즈를 영화와 함께 즐길 수 있는 '굿즈패키지'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