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밸러, NFT 로드맵 공개 및 작품 확보에 주력

URL복사

 

 

스위스의 규제기반 디지털 자산거래소 스마트밸러가 NFT 마켓플레이스 확대를 위한 로드맵 달성 및 계획을 발표했다. 스마트밸러는 작년 12월 NFT거래 플랫폼 런칭(밸러 프라임) 후 추가 기능 확장에 대한 계획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들이 자체적으로 메타마스크 지갑 을 설정하지 않아도 손쉽게 NFT를 구매할 수 있게 기능을 구현한다고 밝혔다. 스마트밸러에 따르면 이번 기능은 오픈씨(OpenSea)나 라리블(Rarible)과 같은 다른 경쟁 플랫폼과 달리 법정화폐로 거래할 수 있는 경쟁력을 제공한다고 주장한다. "암호화폐 툴이 아닌, 기존 결제 방식이 NFT 시장에서 통용된다는 것은 거래소의 모든 사용자 뿐 아니라 암호화폐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NFT를 구매, 활용할 수 있게 됨을 의미하며 그런 점에서 이번 업데이트가 의의가 있습니다"고 스마트밸러 관계자는 전했다. 스마트밸러 CEO인 올가 펠드마이어(Olga Feldmeier)는 “저희 팀이 기술 개발 목표를 달성하게 되어 아주 기쁩니다 이제 스마트밸러 거래소 계좌를 통해 NFT를 구매할 수 있게 되었고 이는 이더리움 전송 수수료(가스)비용이 필요하지 않았다는 데 있어서도 큰 의미가 있습니다.” 고 전했다.

 

스마트밸러는 이번 기능 확대와 함께, 양질의 NFT컨텐츠를 확보하기 위한 'NFT 스카우트' 캠페인을 발표했다. 스마트밸러에 따르면 이미 미술 전시회, 경매장, 희귀 스포츠카 수집가 등 몇몇 잠재 파트너들과 협상을 시작했으며, 커뮤니티 기반 확대를 위해 해당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NFT 스카우트 캠페인은 새로운 유형의 NFT를 밸러프라임에 상장하기 위한 캠페인으로, 특히 실물 상품과 디지털 상품의 결합이 되는 새로운 유형의 NFT 확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일례로 스마트밸러가 세계 최대 경매업체 소더비(Sotheby)의 마릴린먼로 실물 사진을 구입하면 이 그림을 NFT토큰으로 분할 판매하는 개념이다. 실물 사진의 분할 소유권을 가진 사람들은 이 그림의 법적 소유권 및 디지털 아트워크인 NFT를 받음으로서 해당 실물 자산과의 소유권이 연결되고 NFT를 지갑에 가지고 있는 동안 미술관에 전시된 마릴린 먼로 실물 사진의 일부를 소유하게 된다. 스마트밸러는 NFT 스카우트를 통해 기존의 디지털 자산만이 아닌, 물리적 자산과 NFT를 동시에 소유하는 하이브리드 NFT라는 새로운 분야가 개척하며, 커뮤니티 기반을 강화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타임스탬프 뉴스, 편집부
desk@timestampnews.net